영어 中國語 日本語

전체메뉴

맨위로 맨위로 버튼

보도자료

  • home
  • 소식
  • 언론보도
  • 보도자료
독립기념관, 2021년 6월의 독립운동가 전시회 개최

독립기념관, 2021년 6월의 독립운동가 전시회 개최
- 6·10만세운동, 민족이 단결하여 제2의 만세운동을 전개하다 -


[권오설權五卨 1897~1930 / 경상북도 안동]
[이선호李先鎬 1904~1950 /경상북도 안동]
[박래원朴來源 1902~1982 / 서울]
[이동환李東煥 1901~1982 / 전라북도 정읍]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6·10만세운동을 이끌었던 독립운동가 권오설(1897~1930), 이선호(1904~1950), 박래원(1902~1982), 이동환(1901~1982) 선생을 2021년 6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 개최한다.


< 전 시 개 요 >

o 기 간 : 2021. 6. 1.(화) ~ 6. 30.(수)
o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제5·6관 통로)
o 내 용 : 융희황제 장례 행렬 모습 등 8점

권오설(權五卨), 이선호(李先鎬), 박래원(朴來源), 이동환(李東煥)은 6·10만세운동의 준비·전개 과정에서 주요한 역할을 한 인물들이다. 올해 95주년을 맞은 6·10만세운동은 융희황제 승하(昇遐)를 계기로 조선공산당(朝鮮共産黨)과 천도교 세력, 학생 조직이 연합하여 전개한 제2의 만세운동이다.


권오설은 6·10만세운동 준비의 총 책임을 맡아 천도교 세력과 학생 조직에게 역할을 부여하고「격고문」등을 작성하였다. 그리고 천도교계로 경성인쇄직공청년동맹 회원인 박래원에게 격문 인쇄 및 전국 배포를 부탁하였다. 박래원은 천도교 인사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려 격문 5만여장을 인쇄하는 등 천도교 세력의 6·10만세운동 동참을 이끌었다. 그러나 거사 4일전 숨겨 놓은 격문이 일제 경찰에 의해 발각되면서 권오설과 박래원은 각각 징역 5년형과 3년형을 언도받았다.


인산 당일 만세운동 시작의 역할을 담당한 조선학생과학연구회(朝鮮學生科學硏究會) 간부 이선호는 6·10만세운동 계획이 발각된 상황에서도 서울에서의 만세운동을 예정대로 추진하였다. 그는 1926년 6월 10일 오전 융희황제의 장례 행렬이 종로 3가 단성사(團成社) 앞을 통과할 때 태극기와 격문 등을 배포하며 독립만세를 외치는 등 시위를 선도하였다. 한편 독자적으로 만세운동을 준비하던 통동계의 이동환은 각 학교에 선언문을 배포하며 학생들에게 동참을 권유하고 거사 당일 오전 단성사 앞에서 이선호 등과 힘을 합쳐 만세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당일 오후 일제 경찰이 만세운동을 탄압하기 시작하면서 이선호·이동환은 현장에서 붙잡혀 각각 징역 1년형을 언도받았다. 6·10만세운동은 학생이 독립운동의 주체로 성장하고 이념을 초월한 민족 통합을 이루었다는 점에서 독립운동의 발전적 지향을 보여주었다. 정부는 권오설·이선호·박래원·이동환의 공훈을 기리어 2005년 독립장(권오설), 애족장(박래원), 1991년 애국장(이선호), 1990년 애족장(이동환)을 추서하였다.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