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中國語 日本語

전체메뉴

맨위로 맨위로 버튼

보도자료

  • home
  • 소식
  • 언론보도
  • 보도자료
독립기념관, 70일간의 휴관을 마치고 5월 6일부터 재개관

독립기념관, 70일간의 휴관을 마치고 5월 6일부터 재개관


단, 체험전시관, 교육, 행사는 운영 중단 유지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2.26일(수)부터 휴관에 들어갔던 전시관을 6일부터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1987년 개관 이래 처음으로 휴관한지 70일만에 재개관하는 것이다. 이는 6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대처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바뀌어서이다. 단, 관람객이 집중되거나 신체접촉이 발생할 수 있는 교육, 행사, 체험전시관은 정부의 방침이 조정될때까지 현행대로 중단을 유지하고 온라인 교육 등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그리고 기념관은 경술국치 110주년을 맞아 1년여간 준비한 제2관 ‘겨레의시련’관을 온라인 사이버전시관(홈페이지)과 실물 전시관을 6일 동시에 재개관한다. 제2관 ‘겨레의시련’은 근대적인 자주 독립 국가로 나아가려는 노력이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좌절된 후 이어진 일제의 식민 지배 실상을 살펴보고 그 속에서도 계속된 우리 민족의 독립 의지를 느껴볼 수 있는 전시관이다.

< 전 시 개 요 >

o 전시관명 : 제2관 ‘겨레의시련’
o 재개관일 : 2020년 5월 6일(온오프라인 동시 개관)
o 장 소 : 독립기념관

제2관 ‘겨레의시련’은 총 4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218건의 자료가 전시된다. 이 중, 안창호가 1902년 미국으로 갈 때 대한제국 외부에서 발급받은 <대한제국 여권>, 일제가 작성한 통계자료를 거꾸로 이용하여 일제 식민 지배 아래 한국의 실상을 폭로하고 비판한 <숫자조선연구>, 중일전쟁 당시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이 남아 있는 <진중일지>, 광복 후 일본군 ‘위안부’의 보호와 갱생을 위해 작성된 <수용인원명부>는 상설전시에 새롭게 공개되는 중요자료이다.


실물자료와 더불어 전시 이해를 돕는 영상, 모형, 그래픽들과 전시 주제 및 자료를 더욱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AR체험, 키오스크 등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국립수목원과의 협업을 통하여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식물과 ‘슬픔’, ‘그리움’ 등의 꽃말을 가진 식물들로 ‘시련의 돌밭’이라는 정원을 조성함으로써 상처 입은 역사와 우리가 빼앗긴 것들에 대하여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독립기념관은 이번에 재개관하는 제2관을 통해 일제 침략의 불법성과 식민 지배의 참상을 되새겨 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와 독립을 일구어낸 우리 민족의 의지를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


독립기념관은 재개관시에 정부의 방침을 적극 준수하여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관람객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밝혔다.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