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中國語 日本語

전체메뉴

맨위로 맨위로 버튼

보도자료

  • home
  • 소식
  • 언론보도
  • 보도자료
독립기념관, 2020년 5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독립기념관, 2020년 5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 광복을 위해 목숨을 바친 아버지와 두 아들 유 찬 희, 유 기 석, 유 기 문 -

[柳纘熙, 1884. 8. 8. ~ 1930. 2. 13. 황해 금천]
[柳基石, 1905. 1. 12. ~ 1980. 11. 27. 황해 금천]
[柳基文, 1910. ~ 미상. 황해 금천]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유찬희·유기석·유기문 세 부자를 2020년 5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유찬희는 1883년 8월 8일 황해도 금천에서 태어났다. 애국계몽운동을 전개하던 그는 탄압을 피해 1913년경 중국 연길현 국자가局子街로 망명하여 한인 보호와 계몽에 힘쓰는 한편, 무역회사를 운영하며 독립운동을 지원하였다. 1919년 국내에서 3·1운동 소식이 전해지자 북간도 만세 운동을 주도하였고 대한국민회大韓國民會에도 참여하여 독립군을 재정적·군수적으로 지원하였다. 이후 연해주를 거점으로 한인사회 안정과 민족의식 고취를 도모하였다.

아버지 유찬희의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장남 유기석과 차남 유기문은 중국 관내를 거점으로 의열투쟁을 전개하였다. 1905년 1월 12일 황해도 금천에서 출생한 유기석은 1920년 흥사단에 입단하여 원동위원부에서 활동하였고, 베이징 유학 중 아나키즘을 수용하며 독립운동의 사상적 방략으로 삼았다. 그는 1930년 남화한인청년연맹南華韓人靑年聯盟을 결성하고 1932년 동생 유기문 등과 함께 결행한 ‘톈진투탄의거’, 1938년 일본군함 폭침 의거 등 본격적인 의열투쟁에 나섰으며, 이후 한국광복군에 합류하여 초모활동을 전개하였다.

형으로부터 아나키즘을 수용한 유기문은 남화한인청년연맹에 가입하고 의열투쟁 조직인 흑색공포단黑色恐怖團 결성에 동참하였다. 1932년 12월 톈진에서 형 유기석이 전달한 폭탄을 일본 기선에 투척하며 ‘톈진투탄의거’에 참여하였고, 1935년 흑색공포단이 전개한 친일 변절자 처단 의거에도 가담하는 등 의열투쟁을 이어나갔으나 이후의 행적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정부는 광복을 위해 목숨을 바친 세 부자의 공적을 기려 2008년 유기석에게 독립장을, 2010년 유찬희에게 독립장, 유기문에게 애족장을 추서하였다.

□ 주요 공적

유 찬 희
o 1919~1921년 대한국민회 참여, 무장투쟁 지원
o 1926년 블라디보스톡에서 항일의식 고취 활동
o 2010년 건국훈장 독립장 추서

유 기 석
o 1932~1938년 ‘톈진투탄의거’ 등 의열투쟁 전개
o 1944~1945년 중국 난징에서 한국광복군 초모 활동
o 2008년 건국훈장 독립장 추서

유 기 문
o 1931년 흑색공포단 결성
o 1932년 ‘톈진투탄의거’ 등 의열투쟁 전개
o 2010년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